한화토탈, 독자 기술로 고순도 노말헵탄 상업생산 돌입

- 제약ㆍ전자ㆍ석화 공정용 고부가 석유화학제품 공장 완공
- 석유화학 부산물 고부가화로 사업경쟁력 강화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공장에 석유화학 고부가제품인 고순도 노말헵탄(High Purity Normal-Heptane) 공장 건설을 마치고 상업생산에 돌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총 300억원이 투자된 이 공장에서는 고순도 노말헵탄 7500톤 등 연간 1만2000톤 규모의 고부가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한다.

고순도 노말헵탄은 석유화학 원료인 나프타를 분해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에서 순도 99% 이상으로 노말헵탄만을 추출해 만드는 고부가 석유화학제품이다. 제약 성분 추출제와 OLED 등 디스플레이 코팅 공정, SBR(합성고무의 일종), MMA(합성수지의 일종) 등 석유화학제품 제조 공정의 용제 및 용매 등으로 사용된다. 

한화토탈 대산공장에 위치한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 전경 [제공=한화토탈]

한화토탈은 이번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에서 독자 개발한 생산공정 기술인 SMB(Simulated Moving Bed) 공법을 적용, 상업생산 및 기술 국산화에 성공했다. 그간 고순도 노말헵탄은 미국 쉐브론필립스, 독일 할터만, 일본 TOA오일, 우리나라 SK종합화학 등 소수 기업만이 생산기술을 확보하는 등 기술장벽이 높은 제품이었다.

한화토탈 연구소는 약 5년간의 연구를 통해 SMB공법을 독자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SMB공법은 공정 내 흡착과 탈착이 반복적으로 일어나게 만들어 여러 성분이 혼합된 나프타 분해 부산물에서 효율적으로 노말헵탄만을 분리해 내는 기술이다.

한화토탈은 “SMB 기술을 통해 99% 고순도의 노말헵탄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유사공정을 가진 공장 내 다른 석화제품 생산에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어 공정 효율 및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화토탈은 이번 상업생산을 통해 연간 200억원 이상의 매출증대 효과를 얻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화토탈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핵심 설비 증설에 연이어 투자하고 있다. 현재 약 9000억원을 투자해 충남 대산공장에 연간 에틸렌 31만톤, 프로필렌 13만톤, 폴리프로필렌 40만톤 증설을 추진 중이다. 2019년 완공 목표로, 증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한화토탈 주력제품의 연간 생산량은 에틸렌 138만톤, 프로필렌 102만톤, 폴리에틸렌 112만톤으로 확대된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대규모 증설을 통해 규모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이번 고순도 노말헵탄 공장 건설과 같은 부산물 고부가가치화를 추진해 대산공장의 생산효율 최적화와 사업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