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형사고소, 다급했나보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자신과 남경필 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고소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다급하긴 했나 보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기 친형과 형수에게 육두문자 쌍욕을 한 것을 두고 형사고소 운운하는 것을 보니 사실은 사실인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공익성과 후보 검증 차원에서 그것을 공개하려는 것인데 그걸 못하게 하면 무엇으로 경기도민의 판단을 받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런데 왜 그런 입에 담기조차 거북한 쌍욕을 형님과 형수에게 했나”고 재차 물었다.

홍 대표는 지난 9일 6·13 지방선거 한국당 경기도당 필승결의대회에서 “상대 후보는 쌍욕을 하는 사람”이라며 “형수한테 무슨 말을 하는지, 그것만 유세차에 틀면 절대 상대 후보를 안 찍는다”고 말한바 있다. 남 후보 역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 후보를 선거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후보 교체를 요구했다.

이에 이 후보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청산돼야할 적폐세력 홍 대표와 남 후보의 저질 네거티브와 동조행위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의 형사책임은 물론 손해배상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