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빅데이터 활용 마케팅 시스템’ 구축

고객별 특성 분석, 맞춤형 금융상품과 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마케팅 역량 강화와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빅데이터 활용 마케팅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5일 밝혔다.

BNK경남은행은 시스템 구축에 돌입한 지 6개월여만에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빅데이터 분석·추정 모델링 등 모든 과정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시스템을 가동했다.

개인고객과 기업고객 마케팅 전반에 걸쳐 적용되는 빅데이터 활용 마케팅 시스템은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법을 활용한 고객 분석, 빅데이터 기반 상담 서비스, 지역기반 고객검색엔진, 거래·미거래기업 빅데이터 정보 등 다양한 기능을 선보인다.


또 직업, 소득, 여유자금, 유사 고객군, 내·외부 금융정보 등 고객별 특성을 머신러닝 기법으로 분석해 고객 맞춤형 금융상품과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마케팅전략부 권진욱 부장은 “빅데이터 활용 마케팅 시스템을 통해 직원들의 영업력 향상은 물론이고 고객 만족도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수준 높은 금융서비스를 항상 제공할 수 있도록 향후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