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문재인 대통령 구두 ‘아지오’ 선보여

- TV홈쇼핑 최초 론칭…중기 무료 방송 ‘1사1명품’에서 판매
- 사회적 기업 ‘구두 만드는 풍경’에서 청각장애인 직접 제작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CJ오쇼핑이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유명한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AGIO)’를 TV홈쇼핑 최초로 선보인다.

CJ오쇼핑은 오는 17일 중소기업 상생 프로그램인 ‘1사1명품’ 무료 방송을 통해 아지오의 구두를 론칭한다고 15일 밝혔다. 같은날 CJ몰의 1사1명품 기획전을 통해서도 아지오의 수제화를 판매할 예정이다.

1사1명품은 2012년 시작돼 6년째를 맞는 CJ오쇼핑의 대표 중기 상생 프로그램이다. 우수한 상품은 보유하고 있으나 판로개척이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 수수료를 받지 않고 판매와 마케팅을 지원하며 자생력을 길러주는 사업이다.

수제화 브랜드 ‘아지오’의 CJ오쇼핑 중기 상생 프로그램 ‘1사1명품’ 사전녹화 방송장면.

이번에 론칭한 아지오는 지난해 5월 문 대통령이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할 때 신었던 구두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무릎을 꿇고 참배하던 문 대통령의 낡은 구두 밑창 사진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면서 ‘문재인 구두’로 이름이 붙었다. 특히 그 낡은 구두가 청각장애인들이 만드는 수제화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더욱 유명세를 탔다.

아지오의 제조사는 ‘구두 만드는 풍경’이라는 사회적 기업이다. 구두 만드는 풍경의 유석영 대표(시각장애 1급)는 2010년 3월 경기도 파주에 회사를 설립하고 수제화 사업을 시작했지만 장애인 회사라는 편견 때문에 경영난을 겪으며 2013년 9월 문을 닫게 됐다. 그러나 2016년 문재인 대통령 구두로 유명해지며 아지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아지오를 살리자는 주위의 도움과 응원도 이어져 유 대표는 2017년 말부터 다시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유 대표는 “한 달 평균 1500켤레를 생산하면 장애인 직원들이 자립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며 “CJ오쇼핑을 통해 아지오가 소개되면 판매도 늘고 제품 홍보에도 도움이 돼 직원들이 더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했다.

남우종 CJ오쇼핑 상생경영팀장은 “1사1명품이 아지오의 새로운 판로 개척과 마케팅ㆍ홍보 측면에서도 도움이 돼 자생력 배양과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상품을 개발한 국내 중소기업들을 더 적극 발굴해 올해 내로 1사1명품 참여 중기 수를 총 120개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