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사무총장 “北 추가 식량지원 필요”

-작년 대북식량지원 2015년 비해 절반 가까이 줄어
-“핵ㆍ미사일 제재 영향 인도적 지원에서도 나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 “추가 지원이 필요한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15일 비슬리 사무총장이 WFP를 통한 지난해 식량지원 총액이 약 1431만 달러(약 153억원)로 2015년에 비해 거의 절반으로 줄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비슬리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에 대한 국제제재 영향이 인도적 지원에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WFP는 북한 인구 2480만명 중 1000만명이 영양결핍에 시달리는 기아 인구로 추산하고, 아이를 가진 젊은 여성 3명 중 1명과 5세 이하의 아이들은 빈혈증세를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 8~11일 북한을 방문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을 만난 비슬리 사무총장은 북한 고위관리들이 인도적 지원 수용에 대해 “국제협력과 투명성을 높일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상임위원장 등이 “북한의 현황에 대해 매우 솔직하게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방북 기간 북한 관리들과 평양과 지방을 둘러본 비슬리 총장은 “북한의 평균적 상황의 마을”이었다면서 “기아라고까지 말할 수 없지만 분명히 영양불량인 아이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비슬리 총장은 앞서 방북을 마치고 돌아온 뒤 북한 관리들에게 “우리를 도와주지 않으면, 우리가 도울 수 없다”며 WFP의 접근과 주민들의 영양상태에 대한 정보를 더욱 많이 접할 수 있도록 승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북한 관리들은 외부인과 대화하기 꺼렸던 과거와 달리 개방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