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략폭격기 B-52, 맥스썬더 불참 가능성 제기…한미 군수뇌부 긴급회동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군 전략폭격기 B-52가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썬더’(Max Thunder)에 불참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맥스썬더 훈련을 이유로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을 무기 연기한 가운데 나온 조치여서 한미 군 당국이 급히 북한 지도부 달래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군 관계자는 16일 “미공군 스텔스 전투기 F-22는 지난 11일부터 시작된 맥스썬더 훈련에 참가했으나, B-52는 아직 참가하지 않았다”며 “이달 2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 전략폭격기 B-52가 참가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미 공군 연합훈련 [사진=공군]

당초 F-22, B-52는 이번 훈련에 투입될 계획이었다.

이와 관련, 정부 일각에서는 B-52가 이번 맥스썬더 훈련에 참가하지 않을 거라는 전언이 흘러나오고 있다.

핵무기 투발이 가능한 B-52는 미국의 대표적 전략자산 중 하나로, 괌 앤더슨 미공군기지에서 한반도로 출격한다.

핵무기 투발이 가능해 미국이 우방국에 제공하는 대표적 핵우산 전력의 하나로, 1960년 처음 비행한 이후 현재까지 미공군의 주력 장거리 폭격기로 활약하고 있다.

11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진행되는 연례적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썬더에는 현존 세계최강으로 불리는 F-22 스텔스 전투기, F-15K, F-16 등 100여대의 한미 공군 전력이 참가한다.

이 훈련은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7공군사령부가 주관한다.

이번 훈련에는 F-22 8대가 참가하며, 한미연합훈련에 F-22 8대가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실시된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에는 F-22 6대가 참가했다. 이번 맥스썬더가 역대 최대 규모로 불리는 이유다.

이런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이날 오전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가 한반도 정세에 미치는 영향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회동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송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리는 ‘아시안 리더십 컨퍼런스’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브룩스 사령관과의 회동 때문에 참가를 취소했다.

송 장관과 브룩스 사령관은 이번 회동에서 북한의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여파를 논의하면서 한미 연합훈련에 참여하는 미군 자산에 대해서도 협의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