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남북고위급회담 중단에 “북미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준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정부가 15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이번 일이 북미정상회담 준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입장 변화를 “통보받은 게 없다”면서 “우리는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정부 또는 한국 정부로부터 이 훈련을 계속 수행하지 말라거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 계획을 계속하지 말라는 의사를 내비치는 어떤 것도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북한이 이번 맥스선더 훈련을 도발 행위로 비난한 데 대해 “김정은(국무위원장)은 우리가 이러한 합동훈련을 진행하는 것이 미국에 중요하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말해왔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