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교력 보강…폼페이오 “국무부 인력 보강”

전임 틸러슨의 조직 감축 무효화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국무부 인력 채용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전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예산과 조직 비대화 등을 이유로 실시했던 채용 동결을 무효화 하는 것으로, 외교력 약화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신임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일 첫 출근 후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오늘로 국무부의 채용동결을 해제한다”며 “국무부가 현 예산의 수준에 맞게 인력을 채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은 “이는 미국의 외교정책 목표달성과 국무부의 임무 수행에 필수적인 직위들을 충원하는 여지를 줄 것”이라면서 “우리는 미국을 대표해 외교정책을 힘있게 실행할 수 있는 현장의 남녀 직원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석유회사 엑손모빌의 최고경영자(CEO) 출신인 틸러슨 전 장관은 취임하자마자 국무부 조직이 최근 몇 년 동안 비대해졌다며 예산삭감, 조직 통폐합, 직원 구조조정 등 ‘슬림화 정책’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국무부의 신규 채용은 지난해 1월부터 사실상 동결돼 신입 외무 공무원의 유입이 거의 멈춘 상태다. 수백 개에 달하는 국내외 국무부 직위들도 공석으로 남아 있다.

미 의회에서는 국무부의 이런 구조개편 작업이 외교력 약화는 물론 외교관들의 사기를 저하한다는 비판론이 끊이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