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작년 대북군사옵션 20여개 시나리오 준비”

-정부 고위관계자 “전율 느꼈다…평화 중요성 절감”
-“앤드루 김 KMC센터장 北美 조율 핵심고리 역할”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미국이 작년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시험발사에 대응해 실제 다양한 대북 군사옵션 시나리오를 검토했던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 때 동행한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임무센터(KMC) 센터장을 만난 일화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 관계자는 작년 10월 미국에서 김 센터장을 만났다며 “군사옵션이라는 게 그저 강경론자들이 주장하는 협박용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군사옵션 시나리오를) 무려 20여가지를 놓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행하고 북한이 반응했을 때 어떻게 반응한다는 구체적인 것까지 준비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너무 전율을 느꼈다”면서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는 일, 평화를 만드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당시 절감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KMC에는 600∼700여명이 근무중이며, 백악관에도 김 센터장이 사용할 수 있는 별도의 사무실이 마련돼 있다.

미국 국적자인 김 센터장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보면 한국에 대한 애정이 아주 깊다”고 말했다.

김 센터장은 한국에서 태어나 청소년기에 미국으로 이민을 갔으며 한국어와 영어에 모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고위관계자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난 3월말 1차 방북과 관련해선 북미가 이미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조율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당 통일전선부(통전부) 부장 간 회담을 사실상 김 센터장과 맹경일 당 통전부 부부장이 평창올림픽 기간에 만들었다”고 말했다.

또 김 센터장이 최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사이의 북미정상회담 조율 등에 있어서 핵심고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