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몽골에 신재생에너지 수출 추진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와 몽골 울란바타르시, 한국에너지공단, 동북아시아자치단체연합 등은 지난 15일 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지역기업의 친환경에너지 자립시스템 수출모델을 개발·지원을 위한 4자간 신재생에너지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바야르후(P.BAYARKHUU) 몽골 울란바타르 부시장, 박병춘 한국에너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장, 홍종경 동북아시아지역 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15일 경북도와 몽골 울란바타르시 등은 경북도청에서 신재생에너지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제공=경북도)

이번 양해각서는 경북도와 울란바타르시가 2007년부터 농업, 도시개발 분야의 활발한 교류활동 등으로 쌓아온 21년간의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경북도는 몽골 석탄난방문화 개선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지속적으로 요청한 울란바타르시와 장기간 협의한 결과, 도가 제안한 주택 신재생에너지자립시스템 시범모델을 상호 공동 개발·지원하기로 했다.

또 1년간의 기술 테스트 등 극한의 현지 적응기간을 거쳐 상용화된 모델이 개발되면 몽골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등에 적극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몽골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주택 보급 지원정책에도 힘을 보탤 것을 합의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그 동안의 몽골 교류·협력활동이 기업 해외진출 성과로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각적인 지방외교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