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경비원 ‘뺨 때린’ 대한항공 사무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한항공 사무장이 공항에서 탑승자 신분을 확인하던 경비원의 뺨을 때려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김포공항경찰대는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한항공 사무장 A(52)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지난 14일 밝혔다.

A 사무장은 지난 13일 오전 김포공항 국내선 3층 서편 신분확인대에서 특수경비원 B(28)씨와 언쟁 중 뺨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신분을 확인하던 경비원 B씨는 서편 신분확인대에 사람이 몰려 혼잡해지자 A씨에게 동편 신분확인대를 이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A씨는 이에 불응하고 B씨와 언쟁을 벌이다 뺨을 한 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급한 일이 있는데 다른 쪽 검색장을 이용하라고 해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항공보안법은 국제협약에 따라 공항시설, 항행안전시설 및 항공기 내에서의 불법행위를 방지하고, 민간항공의 보안을 확보하기 위한 기준·절차·의무사항 등을 규정하는 법으로 일반적인 동일 범죄에 비해 가중 처벌한다.

직무집행방해죄는 10년 이하의 징역, 항공기 위험물건 탑재죄는 2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 공항운영 방해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 항공기 안전운항 저해 폭행죄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

경비원 B씨는 현재 강한 처벌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