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신림동에 ‘관악 도시농업공원’ 조성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삭막한 도심에서 주민들이 직접 농사 체험을 할 수 있는 ‘도시농업공원’이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들어선다. 도시농업은 몸과 마음의 건강, 가꾸는 재미, 나누는 행복, 먹는 즐거움, 환경을 지키는 자부심 등 도시의 다른 활동에서 찾을 수 없는 색다른 행복으로 이끄는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다.

서울 관악구(구청장 유종필)는 신림동 산86-7일대에 1만 5000㎡ 규모의 도시농업공원 조성을 위한 첫 삽을 들었다고 15일 밝혔다. ‘관악 도시농업공원’은 총 사업비 7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해부터 설계용역 및 1단계 토지보상을 완료하고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악산도시자연공원 내 무단경작, 무허가 건물 등으로 산림이 훼손된 지역을 활용하여 주민들을 위한 소통 공간을 갖출 예정이다. 

관악 도시농업공원 조성 착공식 모습[제공=관악구]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한 친환경 텃밭, 허브정원 등의 도시농업시설 뿐 아니라 휴양시설, 기존 산림에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아름다운 녹지경관 등 쾌적한 농업공원이 조성된다. 통상 신청을 거쳐 선정된 일부 주민만이 이용할 수 있는 주말농장과 달리 논 경작 체험원, 양봉 교육장, 농활을 엿볼 수 있는 농가주택 등 텃밭을 가꾸지 않는 주민들도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된다.

특히 경작, 양봉 등 농업체험에 중점을 둔 도시농업공원이 서울시에 조성되는 건 최초이다.

유종필 구청장은 “이번 도시농업공원 조성을 통해 흙냄새를 모르는 아이들과 흙냄새가 그리운 어르신들께 건강한 휴식과 소통의 기회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