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3조9000억원 추경안 심사 ‘지각’ 착수…정부 제출 1개월 10일만에 논의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가 청년일자리 및 구조조정 위기지역 대책을 위해 긴급 편성해 지난달 6일 국회에 제출한 3조9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사가 1개월 10일이 흐른 16일에야 ‘지각’ 착수됐다.

국회는 이날 오전 기획재정위원회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 심사를 시작했다. 정부와 여당은 이번주말까지는 통과돼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서는 선심성 추경을 엄밀하게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상황은 유동적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이에 앞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일자리 문제에 대한 추경도 많이 포함돼 있어서 여야가 정해진 시간 내에 추경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민생의 고통을 해결해 나갈 수 있다”며“추경안의 시급성을 감안할 때 반드시 (여야가 합의한) 18일에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추경은 특히 한국지엠(GM) 사태로 (타격을 받은) 군산을 비롯한 고용위기, 산업위기 지역에 대한 대책이 주요 내용”이라며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자동차, 조선업의 침체가 매우 심각하고 여기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한반도 평화 체제를 위해 예상되는 난관을 이겨나가기 위해서는 국회가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해 의지를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조속한 시일내에 판문점선언에 대한 국회 결의안이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여야가 합의한 민생 관련 여러 법안들이 있다”며 “5월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