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평오 KOTRA 사장 “기업들 신북방 진출 적극 지원”

- 모스크바서 취임 첫 무역관장회의 개최
- 경제협력, 제조업 육성정책ㆍ기술협력 등 추진
-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초청, 신 북방정책 구현 위한 열린 회의방식도 선봬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KOTRA가 정부의 신(新)북방정책에 발맞춰 국내 기업의 CIS(독립국가연합) 진출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취임 첫 무역관장회의(무역투자확대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주로 주력시장인 G2(미국, 중국)부터 시작했지만, 권평오 사장은 신북방, 신남방으로 대변되는 정부의 통상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14일부터 이틀간 개최된 신북방지역 최초의 한류박람회인 ‘모스크바 한류박람회’와 연계해 CIS 지역의 올해 주요 사업을 가장 먼저 점검키로 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취임 첫 무역관장회의(무역투자확대전략회의)를 개최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오른쪽 앞에서 네번째), 우윤근 주러시아 대한민국대사(왼쪽 앞에서 네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한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를 초청, 신 북방정책 구현을 위한 현지 지원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열린 회의방식도 도입했다.

CIS 지역은 풍부한 자원과 인구 등 잠재력이 크고 우리와 상호보완적인 경제구조를 갖고 있다.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출범 등 역내 경제통합과 개방 움직임을 가속화하고 있어 우리와의 경제협력 가능성이 높다. 최근 유가상승에 힘입은 경기회복으로 우리 제품에 대한 수요도 계속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북방경제협력위를 발족하고 러시아 극동개발 협력을 위한 나인브릿지(9-Bridge) 전략을 비롯해 러시아 서부와 중앙아시아까지 포괄하는 개발협력 및 한-EAEU FTA 추진 등 포괄적 경제협력을 구상 중이다.

10명의 CIS지역 무역관장이 모인 이번 회의에서 KOTRA는 이러한 신북방정책과 연계, 다각적 경제협력 기회를 발굴하고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러시아 신극동정책과 우리의 신북방정책 연계한 극동러시아 경제협력사업 추진 ▷인프라 등 중앙아시아 진출확대 ▷제조업 육성정책, 기술협력, 한류 등 현지 시장수요를 활용한 진출 확대를 3대 전략으로 제시했다.

권 사장은 “신북방정책을 계기로 한-EAEU FTA의 조속한 체결에 대한 양측 공감대가 형성된 지금이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CIS지역 진출의 적기”라며 “KOTRA는 현지 시장 및 정책조사부터 전략수립, 사업수행, 후속지원까지 상호 호혜적인 한-CIS간 경제 및 산업협력을 위한 A to Z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