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될 것 같아서” 여학생 사진 수천장 올린 ‘철부지’ 10대

[헤럴드경제]돈을 벌려는 목적으로 미성년 여학생들의 사진 수천 장을 온라인에 올린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명예훼손 혐의로 강모(16ㆍ서울) 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 군은 지난 3월부터 10대 여학생들이 SNS에 올린 사진 수천 장을 내려받아 포털 카페와 SNS에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군은 사진 게시 과정에서는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선정적 문구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강 군은 ‘중고딩 몸매’라는 이름으로 개설한 카페에서 해당 사진들을 판매한다는 글도 게시했지만, 실제 판매가 이뤄지지는 않은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앞서 양산의 여중고생 9명으로부터 진정서를 받아 수사에 나선 경찰은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넘겨받아 최근 강 군의 신원을 확인했다.

학교를 중퇴한 강 군은 “내 계정이 인기를 끌면 나중에 돈이 될 것 같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군이 운영하던 온라인 계정 등은 현재 모두 폐쇄됐다.

경찰은 “강 군의 여죄와 공범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며 “강 군에게 어떤 혐의를 최종적으로 적용할지는 계속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