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업계, 해외점 성과에 웃었다

신라면세점, 사상최대 분기 실적 견인
롯데면세점도 사드여파 상쇄에 일조
사업권 획득 등 해외사업에 속도 박차

중국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중국인 단체관광객 발길이 끊기면서 주요 면세점들이 고전해온 가운데, 해외점 성과가 올해 1분기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면세 사업자들은 해외사업 확장을 위해 사업권 획득 등에 더욱 적극적으로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신라면세점은 해외 면세점 매출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호텔신라가 15일 공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신라면세점은 올해 1분기 매출 1조143억원, 영업이익 47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에 비해 29.5%, 영업이익은 181.7% 증가한 수치다.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에 시달렸던 면세점들이 해외점 성과에 힘입어 올해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해 시선을 끈다. 사진은 신라면세점이 운영하는 홍콩 첵랍콕국제공항 면세점 모습. [제공=호텔신라]

해외점 성과가 이같은 호실적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2013년 오픈한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을 시작으로 꾸준히 해외시장에 진출해왔다. 현재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을 포함해 마카오 국제공항, 홍콩 첵랍콕국제공항, 태국 푸껫 시내면세점, 일본 도쿄 시내면세점 등 5곳의 해외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해 12월 12일 개장한 홍콩 첵랍콕국제공항 면세점은 깜짝 실적을 썼다. 올해 1분기 매출 942억원, 당기순이익 11억원을 기록해 영업 첫 분기에 곧장 흑자 전환한 것이다. 정식 개장(그랜드 오픈)이 아닌 임시 개장(소프트 오픈) 기간에 일군 성과라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롯데면세점 역시 중국인 단체관광객(요우커) 감소 등에 따른 부진을 상쇄하는 데 해외 실적이 일조했다.

롯데면세점 1분기 매출은 1조269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36% 감소했다.

면세시장 ‘큰손’ 요우커가 빠져나간 자리를 구매대행 보따리상(다이궁)이 채우면서 이들을 유치하기 위한 출혈 경쟁으로 송객 수수료 등 비용이 증가한 탓이다. 인천국제공항 임대료 부담 등으로 공항점이 670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그럼에도 롯데면세점 역시 해외 면세점 선전으로 이같은 손실을 어느 정도 상쇄할 수 있었다.

롯데면세점은 현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시내점, 미국 괌 공항점, 일본 간사이공항점, 일본 긴자점, 베트남 다낭공항점, 태국 방콕시내점 등 해외 면세점 6곳을 운영 중이다.

올해 1분기 해외점 매출은 468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52% 가량 신장했다. 영업손실은 지난해 1분기 약 110억원에서 올해 86억원 수준으로 개선됐다. 베트남 다낭공항점이 흑자를 기록했고, 일본 면세점(간사이공항점, 긴자점)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35% 늘었다.

이같은 성과를 토대로 면세업계는 해외사업 확장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신라면세점은 오는 6월 홍콩 첵랍콕국제공항 면세점 정식 개장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신라면세점 해외 매출은 6000억원 수준으로, 이번에 첵랍콕국제공항이 정식 개장하면 국내 면세점업체 중 처음으로 연간 해외 매출 1조원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면세점은 6월 나트랑공항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 도시와 기타 국가 출점도 검토 중이다.

양사는 대만 타오위안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점 입찰 참여도 검토 중이다. 다만 타오위안공항의 경우 해외 사업자에 문을 열어줄지 여부가 관건이다. 당초 지난 3월께 나올 것으로 예상됐던 입찰 공고가 지연되고 있는 건 공사 측의 이같은 고심 때문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타오위안공항에 해외 사업자가 들어온 바 없고 공항 측이 국내 사업자들 눈치도 보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공고가 늦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