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채 10년물 3.1% 가시권…G2 무역협상 접점 예고?

글로벌 장기물의 벤치마크 역할을 하는 미국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15일 7년 만의 최고치로 상승했다.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10년물 미 국채금리는 이날 장중 3.069%까지 올랐다. 0.07%포인트가량 치솟은 것으로, 지난 2011년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다.

최근 들어 10년물 국채금리는 수차례 3%를 웃돌았지만, 일종의 지지선으로 여겨지는 3.1%까지 가시권에 두는 흐름이어서 주목된다.

시장에서는 3.1% 돌파를 시간문제로 보고 있다. 다음 지지선으로는 3.2%가 꼽힌다.

특히 기준금리 움직임에 민감한 2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2.568%까지 올랐다. 이는 2008년 이후로 10년 만의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본적으로 국채금리 상승세는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와 맞물려 있다.

여기에 미국의 소매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국채금리를 끌어올렸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지난달 소매업체 매출은 전월 대비 0.3% 증가하면서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펀더멘털의 긍정적인 시그널이 확인되면서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부각되고, 안전자산인 채권시장엔 부정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채권가격 하락은 금리 상승을 의미한다.일각에서는 이번 주 워싱턴에서 진행되는 미·중 2차 무역협상에서 일정 부분 접점이 마련될 것이라는 낙관론이 퍼지면서 채권시장에 추가적인 악재로 작용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최근 채권시장은 미국과 중국, 이른바 주요 2개국(G2) 무역갈등에 민감하게 반응해왔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