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네틱스, 웰마커바이오와 ‘대장암 표적항암제’ 공동개발 추진

바이오제넥틱스(대표 안주훈·하관호)는 항암제 개발 전문기업 웰마커바이오(대표 진동훈)와 대장암 표적항암제 공동 개발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설명=바이오제네틱스 안주훈 대표(왼쪽)와 웰마커바이오 진동훈 대표가 이익분배형 권리 및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최근 광동제약 개발본부장 출신 안주훈 대표를 영입해 바이오사업에 진출한 바이오제네틱스는 웰마커바이오에서 2017년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과제로 선정돼 개발 중인 ‘얼비툭스(Erbitux) 저항성 대장암 치료를 위한 선도물질 도출’ 연구개발에 참여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 현재 전임상 후보물질을 도출 중인 이 프로젝트의 전임상 준비 및 진행과정을 지원하고 공유하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대장암 외의 치료적응증의 가능성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대장암 이외의 치료적응증이 확인되면 자사가 이에 따른 우선 협상권을 갖는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