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온실가스 감축…친환경車 기술 적용 검한다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정부가 국제사회의 선박 온실가스 배출 규제 강화에 맞춰 친환경 자동차에 적용되는 각종 기술을 선박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해양수산부는 16일 국제적인 선박 온실가스 배출 규제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해운ㆍ조선업계와 학회,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선박 온실가스 감축 대응 연구 협의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온실가스 배출 규제를 해운ㆍ조선 산업 발전의 계기로 삼기 위해 추진, 한국기계연구원ㆍ한국마린엔지니어링학회 등 18개의 유관기관 및 업계ㆍ단체가 참여했다.

협의회에서는 앞으로 선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자동차업계에서 연구되고 있는 수소 등 대체 청정연료와 연료전지 등을 선박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또 해운업의 선대 개편, 조선업계의 신기술과 신소재 개발 등 중·장기적인 전략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국제해사기구의 지난달 발표에 따르면, 국제 해운업계는 2050년까지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 대비 50%로 감축해야 한다. 국제교통포럼의 최근 보고서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재 선박연료로 사용되는 화석연료 대신 중단기적으로 액화천연가스(LNG) 등 친환경연료와 장기적으로는 암모니아나 수소 등 비화석연료로 바꿔야한다는 지적하기도 했다.

선박연료를 친환경 비화석 연료로 바꾸기 위해서는 선박기관과 부속설비 뿐 아니라 선박 구조와 항만 연료공급(벙커링) 시설의 변경 등도 함께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연구가 시급한 실정이다.

임현택 해수부 해사산업기술과장은 “국제해사기구의 선박온실가스 감축 목표는 2020년부터 적용되는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규제보다 해운ㆍ조선업계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선박 온실가스 감축 목표연도인 2050년이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학계ㆍ업계 등과 함께 지금부터 철저히 준비해 이를 성장의 기회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