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회장 “경총, 가족돌봄 휴가ㆍ유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 시행”

-일ㆍ생활 균형 문화 확산 기업 간담회서 밝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는 15일 경총회관 회의실에서 저출산 고령사회위원회와 함께 ‘일ㆍ생활 균형 문화 확산을 위한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손경식 회장은 간담회 인사말을 통해 “젊은 세대들이 결혼과 출산 기피 현상은 노사정이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할 시대적 소명”이며 “이제는 경총이 나서야할 때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이를 위해 “우선 경총 사무국을 대상으로 시차출퇴근, 정시퇴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가족돌봄휴가 등 다양한 저출산 지원제도를 시행하겠다”며 “이 같은 경총의 노력이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되어 직장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새로운 기업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KT&G와 풀무원이 일ㆍ생활 균형제도를 잘 적용하고 있는 사례로 선정돼 발표했다.

KT&G는 난임부부 시험관 아기 시술비(총 3회, 연간 1000만원 한도 내), 출산 휴직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출산휴가 후 자동으로 육아휴직으로 전환되는 ‘자동 육아휴직제’, 육아휴직 기간 2년까지 유급 확대 운영 등도 시행하고 있다.

KT&G 김태성 인사실장은 “KT&G는 직원의 출산ㆍ육아기 부담을 경감시켜주기 위해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고 회사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조화로운 직장을 조성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또 풀무원은 출산 전후 휴가(90일)와 연계해 1년간의 육아휴직을 의무 사용하도록 한 ‘자동 육아휴직제’, 시차 출퇴근제 등을 운영하고 있다.

풀무원 김기령 실장은 “풀무원은 조직원이 회사, 가정에서 행복한 대디&맘이 될 수 있도록 임신과 배려 문화 확산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는 이어 일ㆍ생활 균형제도 도입 때 기업의 애로사항, 정부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도 논의했다.

경총 관계자는 “오늘 논의된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실천 방안은 근로자들에게 가정이 있는 삶, 행복한 근무 환경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