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특검 수사범위에 합의점 찾지 못해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16일 드루킹 특검법안 처리를 놓고 수사범위에 대해 다시 논의했으나 타협점은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ㆍ자유한국당 윤재옥ㆍ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특검과 추경 처리 관련해 논의했다.

민주당은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한 특검에 준해 특검의 활동 기간과 규모를 정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한국당은 2016년 ‘국정농단 비선실세’ 최순실 특검 정도로 특검팀을 꾸려 충분히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진 원내수석부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과 추경을 처리한다는 것만 합의된 상태라 어떤 법안을 어떤 절차로 처리할지 논의하고 있다”며 “협상이 결렬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지금 논의하는 과제에 대해 당내 의견을 수렴해 내일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전했다.

여야는 특검법안의 내용을 큰 틀에서 합의한 후 오는 18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넘겨 심사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18일 추경 처리를 반대하는 민주평화당은 이 자리에 참석하지 않고,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항의방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