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소규모 공동주택에 분리수거대 설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영등포구(구청장 권한대행 박종수)는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분리수거대 설치사업을 추진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소규모 공동주택에는 일반 아파트와 달리 재활용푸 분리수거대가 없어 거주민이 쓰레기를 버리는 데 어려움이 많다. 이에 따라 지저분한 골목 환경, 쓰레기 무단투기 등 민원도 자주 발생한다.

구 관계자는 “원룸 밀집지역 등 소규모 공동주택은 점차 많아지는 상황”이라며 “더 늦기전에 분리수거대를 둬 깨끗한 주거환경을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설치 대상은 주거용으로 쓰이는 10세대 이상 150세대 미만 원룸, 연립ㆍ다세대 주택이다. 동 주민센터가 세대수와 설치 공간, 전담 관리인 지정여부를 조사한 후 추릴 예정이다. 선정 주택에는 분리수거대와 함께 분리수거대에 쓰는 마대도 지원한다.

관심 있는 주민은 동 주민센터를 찾아 신청서를 쓰면 된다. 구는 선착순으로 53개소에게만 지원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