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대전지역 최초 케이맥, 원택 2개사 선정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대전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18년 ‘월드클래스 300’기업에 2015년 이후 대전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케이맥(주), 원텍(주) 2개사가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케이맥(주)는 물성분석 기술을 근간으로 분석기기, FPD/반도체 공정 검사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최근 3년 간 매출 증가율 55%, 2017년 총 매출액 대비 직수출 비중 50%에 달하는 등 해외 및 국내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원텍(주)는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된 유일한 레이저 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최근 3년간 매출 증가율 37%, 2017년 총 매출액 대비 직수출 비중이 41%에 달하며 19년 간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20년까지 글로벌 매출 비중을 70% 이상으로 끌어 올릴 계획을 갖고 있다.

선정된 기업은 향후 5년 간 ‘월드클래스 300기업’으로 지정돼 미래전략 기술개발을 위한 R&D(연간 15억, 5년간 최대 75억원) 및 해외마케팅 지원, 지적재산권(IP) 전략수립, 해외진출 및 맞춤형 컨설팅, 무역보험, 보증, 금융, 인력 등 13개 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종합 지원을 받는다.

한선희 대전시 과학경제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케이맥(주)와 원텍(주)는 지역경제를 이끌어가는 대표기업이라는 자부심을 품고 세계시장을 이끌 당당한 주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전의 산학연 인프라를 활용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 지원,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규제개선 노력 등 기업성장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