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결자문사 ISS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 반대”

[헤럴드경제]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가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주주들에게 권고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5일 보도했다.

ISS는 성명에서 “거래 조건이 한국 준거법을 완전히 준수하고는 있지만, 그 거래는 현대모비스 주주들에게 불리해 보인다”면서 오는 29일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앞서 ISS와 함께 세계 양대 의결자문사로 꼽히는 글래스루이스도 14일 낸 보고서에서 이 개편안이 “의심스러운 경영논리”에 바탕을 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주주들에게 반대표를 행사하라고 권고했다.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를 분할ㆍ합병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앞서 행동주의 투자자 펀드 엘리엇은 이 개편안이 타당하지 않고 불공정하다면서 29일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공언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글래스루이스의 반대 보고서에 대해 “엘리엇이 우군(ally)을 얻었다”고 표현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