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대북투자 韓ㆍ美ㆍ日 경제계 공조 논의

- 워싱턴에서 한미일 경제계 전략회의와 한미재계 전략회의 잇달아 개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한미 정상회담과 싱가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15일(현지시간)부터 이틀 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미국상공회의소, 일본경단련의 공동 주최로 한미일 경제계 전략회의와 한미재계 전략회의를 잇달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전경련은 미국상공회의소 일본경단련과 공동주최로 15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일 경제계 전략회의와 한미재계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엄치성 전경련 상무, 로버트 스트레이어 미 국무부 부차관보, 제임스 파드리 미상의 아시아 부회장, 노다 히로부미 일미재계회의 사무국장, 안총기 김&장 고문 [제공=전경련]

행사에는 전경련ㆍ美상의ㆍ경단련 관계자를 비롯, 미 정부 관계자, 유수기업의 미국 법인장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 전경련은 최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동향을 점검하고 향후 남북 경제관계 정상화와 북한 경제 재건을 위한 한미일 경제계 공조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전경련은 북핵 외에도 한미FTA, TPP를 비롯한 한ㆍ미ㆍ일 간 무역과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통상이슈와 관련한 해법에 관해서도 민간차원의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5월 13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시 미국 민간기업에 대한 투자 허용 방침을 밝힌 만큼 한국, 미국, 일본의 관심기업 간 공동투자가 실현될 경우 대북 투자에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