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감”…靑, 진의파악 주력

“맥스선더 훈련 계획대로”
“핫라인 통화계획도 없어”

북한이 고위급회담 개최 당일 회담 취소를 통보해온 것과 관련 우리 정부가 ‘유감’의 뜻을 밝혔다. 회담 일정을 다시 잡을 것도 북측에 촉구했다. 청와대는 별도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없이 차분한 대응을 보였다. 북측이 문제삼은 한미 공군의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도 계획대로 이행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16일 대변인 성명에서 “북측이 남북고위급 회담 일자를 우리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루어 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비교적 차분하게 대응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새벽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 통화를 하고 논의를 했다”며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문제삼은 한미공군훈련인 ‘맥스 선더’의 일정과 규모를 축소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는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은 하지 않았다. 미국측이 즉각 백악관 및 국가안보회의(NSC) 국방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개최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핫라인 무용론도 제기된다. 지난달 20일 이미 남북 정상간 집무실에는 핫라인이 개설돼 있으나, 이날 현재까지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통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핫 라인은 사소한 오해로 사안의 큰 흐름이 뒤바뀌는 것을 막는 것을 목적으로 설치한다. 그러나 고위급회담 당일 취소라는 이슈에도 불구하고 핫라인은 작동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정상간 핫라인 통화는) 현재까지는 (검토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신대원ㆍ홍석희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