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18일 추경 반대…평화당과 뜻 같이해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18일로 예정된 추가경정예산안을 반대하는 평화당의 입장에 동조했다.

노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정의당의 공식 입장이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저는 교섭단체 대표이자,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 이러한 문제제기가 타당하기 때문에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남은 시간 함께 노력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오른쪽)가 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원내대표 자격으로 민주평화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장병완 원내대표와 나란히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 원내대표는 “전날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가 4개 교섭단체 대표와 국회의장 회동 자리에서 5ㆍ18 추경안 특검안 처리 합의에 대해서, 추경에 대한 진지한 검토 기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기한을 연장해서 새롭게 합의할 것을 강력 요청했다”고 전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를 두고 논의했으며 문제제기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지만 처리 방식과 관련해선 각 교섭단체 입장이 다 달라서 새로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정 의장이 18일 합의된 날까지 처리하되 그때까지 안되면 다시 처리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평화당의 의장실 항의 방문에도 동참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