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명호, 데뷔 첫 세이브 “마무리가 이렇게 힘든 줄”

진명호, 연장 10회 무실점 막아
진명호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롯데 자이언츠의 진명호(29)가 데뷔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롯데는 1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연장 10회 5-3 역전승을 거뒀다.

조원우 감독은 9회말 3-3 동점에서 손승락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롯데는 10회 초 2점을 추가했다.

10회 말에는 진명호가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데뷔 첫 세이브. 진명호의 세이브 덕분에 4연승을 달린 롯데는 20승 20패로 승률 0.500을 맞췄다.

경기 후 진명호는 “첫 세이브였는데, 끝나고 나니 손승락 형이 생각났다. 마무리가 이렇게 힘든 거라는 걸 느꼈다. 변화구를 자신 있게 던질 수 있게 됐다. 삼진을 잡을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변화다”라고 말했다.

또 “나는 필승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코치님의 지시대로 던지는 게 내 임무라고 생각한다”며 미소를 지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