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45돌-남북관계 설문조사] “북미정상회담 성공·성과” 80%…‘10년內 통일 적절’ 61.9%

북미회담 ‘긍정 전망’ 압도적
남북통일 시기 ‘5~10년’36.2%
‘비용부담 年 10만원 이하’ 35.3%
‘판문점선언 이행’ 62.3%가 긍정

우리 국민의 절반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갖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했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이어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하고, 미국이 비핵화 이후 민간기업의 대북 직접투자 가능성까지 시사하는 등 화해ㆍ평화무드로 흐르는 한반도정세에 대한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동해안 최북단 통일전망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눈앞의 북한 땅을 구경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가 16일 창간 45주년을 맞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북미정상회담 전망을 묻는 질문에 ‘비핵화 합의 등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것’이란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절반에 육박하는 47.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부분적 성과만 거둘 것’ 32.6%, ‘입장 차만 확인할 것’ 12.7%, ‘이전보다 갈등이 더 커질 것’ 3.5% 순이었다. ‘잘 모른다’는 응답은 3.9%였다. 성공적 마무리와 부분적 성과 등 긍정적인 전망을 합치면 80.0%에 달했다. 

※ 헤럴드경제·조원C&I 여론조사. 조사대상:대한민국 거주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

북한이 남북정상회담과 북중정상회담에 적극 나서는 등 이전과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고, 미국이 외교사령탑인 국무장관을 2차례나 평양에 보내가며 공을 들이고 있다는 점 등을 평가한 결과로 분석된다.

정부가 북미정상회담의 길잡이 회담으로 규정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는 점도 긍정적 전망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남북통일 필요성 인식조사에서는 ‘필요하다’가 80.7%로 ‘불필요하다’ 16.0%를 압도했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이유를 물은 결과 ‘같은 민족이니까(35.2%)’가 가장 많았고, ‘전쟁 위험이 해소돼서(23.5%)’, ‘경제발전에 도움이 되니까(21.8%)’, ‘분단으로 인한 사회경제비용 절감(18.2%)’ 순이었다. 반면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자들은 ‘통일비용 등 경제적 부담 증가 때문’(28.4%)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북한을 신뢰할 수 없다(27.7%)’, ’통일후 사회적 혼란 우려(22.9%)’, ‘평화로운 분단체제가 우선(19.4%)’ 순으로 이유를 답했다.

통일이 된다면 적절한 시점이 언제쯤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5~10년 사이’라고 응답한 숫자가 36.2%로 가장 많았다. 남북한의 과도한 경제력 격차로 통일 시기가 빨라질 경우 남북한 양측에 적지 않은 경제적 충격이 가해질 것이라 우려하는 시각이 많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 헤럴드경제·조원C&I 여론조사. 조사대상:대한민국 거주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

실제로 경제총량지표인 국민총소득(GNI)의 경우 지난 2016년 기준 남한은 1639조655억원이고 북한은 36조3730억원이었다. 남한이 북한의 45배에 이르는 것이다. 지난 2005년 남한 GNI는 북한 대비 36배 수준이었는데, 이것이 불과 10여년만에 40배 이상으로 벌어진 것이다. 이외에도 항만하역능력은 남한이 북한의 30배를 넘고, 무역규모액 차이는 남한이 138배 넘게 북한에 비해 많다.

1년에 부담 가능한 통일비용을 물은 결과 가장 많은 35.3%가 ‘10만원 이하’를 꼽았고, ‘11만원~50만원’이 16.0%, ‘51만원 이상’ 11.5%로 나타났다. 다만 ‘부담하고 싶지 않다’도 28.9%에 달해 우리 국민 4명중 1명 이상은 통일비용 부담에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 대다수는 판문점선언 이행가능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판문점선언 이행 가능성 전망을 묻는 질문에 ‘단계적으로 완전 이행’이라는 응답이 49.2%로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단계적 이행 중 파기’ 25.7%, ‘처음부터 완전 이행’ 13.1%, ‘처음부터 이행하지 않을 것’ 6.6% 순이었다. 처음부터 완전 이행과 단계적 완전 이행을 합친 긍정적 응답은 62.3%에 달했다. 역시 남북이 16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판문점선언 이행 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열고, 북한이 30분 느렸던 평양시간을 앞당겨 남북 표준시를 통일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신대원 기자/shindw@heraldcorp.com

헤럴드경제가 여론조사기관인 조원C&I에 의뢰해 지난 5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진행한 이번 여론조사는 대한민국 거주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은 2018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해 비례 할당 추출했다. 조사는 설문지를 이용해 유무선 혼용 ARS(무선 80%, 유선20%)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5.4%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