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 가진 의미와 가능성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한국사만 공부하면 우리밖에 모른다. 하지만 한국의 역사는 주변국과의 관계속에서 진행돼 왔다. 특히 고려와 조선의 결정적인 역사적 상황은 중국 왕조 교체와 일본의 역학과도 큰 관련을 맺고 있다.

하지만 국사 위주로 배운 우리는 중국 역사뿐 아니라 일본 역사도 모른다. 고인이 된 역사학자 남경태는 “조선 시대 진경산수화와 판소리 등 민족문화가 왜 나오는지는 중국 역사와 연관돼 있다. 명ㆍ청 교체기인 17세기 중국이 오랑캐 국가가 되자 우리의 것을 배우자는 것이었다. 소현 세자도 그런 선각자 중 한 사람이다. 서인과 남인이 상복을 몇 년 입자고 서로 싸운 것도 중국이 개입돼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래서 지역사를 공부해야 한다. ‘(국경)선을 넘는 녀석들’에는 그런 지역사를 통해 양국간의 관계를 알게 해주는 경우가 있다. 

뿐만 아니라 세계사를 통해 한국사를 비교, 접목해 우리를 좀 더 객관적이고 구조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하고 발상을 전환하게 하기도 하는 등의 탐구 정신을 유도하기도 한다. ‘선을 넘는 녀석들’이 이런 식으로 점점 더 확장돼 간다면 가능성과 의미를 더욱 기대해볼 수 있는 예능이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 6회는 ‘적국의 눈에도 너무 아름다워 차마 없앨 수 없었던 도시’ 파리 본격 투어에 이어 프랑스-독일 국경을 넘기 전 동화 같은 프랑스의 국경도시 ‘스트라스부르’에서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김구라-이시영-설민석-차은우와 함께 이번 회는 독일인 다니엘의 합류로 보다 풍성한 이야깃거리가 넘쳐났다. 설민석을 위협할 정도의 해박한 한국사 지식을 겸비한 다니엘은 ‘동아시아학과’ 전공을 인증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와 관련 설민석은 다니엘을 향해 “한국사 강사 해볼 생각 없느냐”고 제안했을 정도.

이번 여행에서 선녀들은 자칫 외관에만 집중할 수 있는 프랑스 파리 오페라 가르니에, 에펠탑, 개선문 등을 꼼꼼히 둘러보며 우리가 몰랐던 지식을 공유하고 마지노선, 개선문 등의 탄생 비화에 대한 설민석의 설명을 듣는 등 역사 로드 여행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

설민석은 “베토벤은 독일인이지만 나폴레옹을 좋아했고, 프랑스대혁명을 동경했다. 혁명사상을 축하하고 싶다며 교향곡 ‘보나파르트’를 작곡했지만 향후 나폴레옹이 ‘사심’을 품고 황제에 등극했다는 소식에 악보를 찢고 제목을 바꾼 곡이 ‘영웅 교향곡’이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선녀들은 “숨은 이야기, 영화보다 영화 같은 이야기가 역사 속에 많다”는 설민석의 말이 동의했다.

지난 회에 이어 잘 알지 못했던 역사 속 이야기에 지적 호기심이 발동한 선녀들은 설민석과 대화를 이어가며 보물찾기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선녀들은 파리의 노천카페에 들러 음식을 먹으며 프랑스 디저트를 만끽하기도 했다. 디저트를 즐기며 마카롱과 크로와상, 바게트, 햄버거 등 음식의 유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선녀들은 테제베 기차를 타고 프랑스-독일의 국경도시 ‘스트라스부르’로 이동하면서 색다른 여행이 또다시 펼쳐졌다.

프랑스와 독일의 국경도시이자 유럽 전체 교통의 요지인 ‘스트라스부르’는 영화 ‘하울의 움직이는 성’과 소설 ‘마지막 수업’의 배경이 된 곳이다. 아기자기한 풍경 사이로 고풍스러운 느낌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구시가지가 그대로 보존돼 있어,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매혹적인 도시다.

프랑스와 독일이 여러 차례 교대로 차지했던 이곳 알사스로렌 지방에 있는 학교에서 독일에 지배당하자 프랑스어로 마지막 수업을 하는 소설의 배경을 설명해 현장감을 느끼게 했다.

또, 이 곳에서 웅장함과 정교함으로 무장한 고딕 양식의 대성당을 마주한 선녀들은 “이런 건축물을 처음 본다”, “갑자기 압도된다”, “진짜 대박이다. 멋있다” 등의 감탄사를 연발하며 감동을 주체하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건축 양식에 대한 알기 쉬운 설명이 이어지기도 했다. 설민석은 “로마네스크와 고딕양식을 구분하는 것은 창문의 크기다. 로네네스크는 벽의 힘이 약해 창을 크게 낼 수 없지만, 고딕에 오면 창문이 훨씬 커진다”고 설명했다.

대성당 옆 총알이 박힌 건축물을 마주한 설민석이 “수원 화성에도 총알 자국이 많다”고 언급하자, 다니엘이 “6.25 전쟁 당시 흔적이 화성 남대문에 남아 총알 자국이 그대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살아 숨 쉬는 역사의 현장에서 한국의 역사 이야기까지 전하는 이들의 남다른 케미가 빛을 발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히틀러가 파리에서 찍은 사진을 통해 독일과 프랑스의 역사적 관계를 돌아보고 살아있는 파리가 머금고 있는 역사를 마주함으로써 우리가 알던 파리를 새롭게 보게 만들었다.

멤버들의 케미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끄는 포인트 중 하나였다. 브로맨스를 만발한 명불허전 설민석과 츤데레 김구라, 소리 없이 리더십을 보여준 차은우, 그리고 소녀 감성의 이시영 등 여행을 가면 꼭 하나씩 있기 마련인 친구들의 모습을 저마다 가지고 있는 선녀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또한 해박한 지식으로 여행지를 새롭게 만드는 설민석, 그리고 이번 여행의 의미를 더한 독일인 다니엘까지 이들의 의미 있는 발걸음이 엄지를 척 들게 만들었다.

테제베에서 김구라가 ‘선을 넘는 녀석들’에 대해 얘기하던 중 “우리는 배움의 힐링”이라고 말한 것에 시청자들 역시 동의했고, 설민석이 차은우의 생일을 맞아 “머리에 지식, 가슴에 의식, 배에 음식 채워 줄게”라며 생일 선물을 얘기할 때 시청자들 역시 흐뭇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발로 터는 세계여행 ‘선을 넘는 녀석들’은 김구라-이시영-설민석을 중심으로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 그리고 글로벌 이슈까지 들여다 보는 탐사 예능 프로그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