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회담 일방 연기 유감…대화 지속돼야”

-조명균 “멈추지않고 계속 나아가는 게 중요”

-“北 한반도 평화ㆍ번영 위한 회담 호응 촉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는 16일 북한이 이날 예정된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남북대화가 지속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먼저 “북측은 오늘 0시30분경 남북고위급회담 리선권 북측 단장 명의 통지문을 보내와 우리 측의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비난하며 오늘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진=헤럴드경제DB]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도 남북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남북고위급회담 무산에도 불구하고 판문점선언 이행은 변함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긴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며 “이제 시작의 시작단계니까 비핵화나 평화로 가는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도 멈추거나 그렇지 않고 일관되게 계속해서 나아가는 것”이라면서 “이런 입장에는 우리나 북한이나 변함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북측의 의도에 대해서는 정확히 모르겠고, 파악해보겠다”면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북측과 협의하기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