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셔츠부터 가방까지…코오롱스포츠, 더위 잡는 쿨링 아이템 출시

- 땀 자국 없는 ‘편발수 티셔츠’
- 등에서 시원한 바람 나오는 ‘쿨팩’ 출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올 여름이 매우 더울 것이라는 예보가 나오면서 더위를 이겨내는 제품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의 아웃도어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편발수 티셔츠’와 ‘쿨팩(COOLPACK)’ 등 다양한 쿨링 아이템을 선보이며 무더위 사냥에 나서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의 아웃도어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내놓은 ‘편발수 티셔츠’와 ‘쿨팩’

코오롱스포츠가 선보인 편발수 티셔츠는 땀자국없이 언제나 쾌적한 활동을 돕는다. 폴리에스터와 레이온 소재를 혼방해 청량감은 물론 흡습속건 기능을 높인 편발수 티셔츠는 통풍효과가 뛰어난 편발수 가공 기술을 적용해 땀을 빠르게 흡수하되 바깥으로는 땀 자국이 나지 않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심플한 디자인에 캐주얼한 감성과 터치 소재의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아웃도어 활동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충분히 활용가능하다. 어떤 스타일에도 무난하게 잘 어울려 활용도가 높다. 남성은 그레이, 여성은 화이트 컬러로 출시됐다.

등땀이 고민이라면 쿨팩 제품을 눈여겨볼 만하다. 코오롱스포는 등판 전체에 바람이 퍼지는 신개념 쿨링 시스템을 적용한 쿨팩을 선보였다. 블랙과 블루 두가지 컬러로 출시된 쿨팩은 코오롱스포츠만의 축적된 기술력을 통해 가방의 필수 기능인 통기성을 극대화한 상품으로, 등판에 바람이 배출돼 일상은 물론 아웃도어 활동에서도 최고의 시원함과 쾌적함을 제공한다.

코오롱스포츠 마케팅담당자는 “여름철 용품 구입 고객의 가장 많은 불만은 가방을 착용했을 때 등에 땀이 차서 불편하다는 것에 착안해 쿨팩을 개발했다”며 “쿨팩은 코오롱스포츠만의 축적된 기술력이 더해져 차별화한 착용감과 시원함을 구현했다”고 전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