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1분기 영업익 461억…역대 최고 실적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티웨이항공은 올해 1분기 매출 2038억원, 영업이익 461억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15일 밝혔다.

작년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50%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194% 증가했다. 1분기 영업이익률은 23%를 기록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1분기 영업이익 규모는 작년 전체 영업이익 471억원에 육박하는 규모로 사상 최대 실적”이라고 말했다.


티웨이는 대구, 부산, 제주 등 출발지를 확대해 기재 가동률을 높이고 무안∼타이베이, 나고야∼괌 등 현지 출발 부정기편을 효율적으로 운영한 것이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티웨이 측은 “연말까지 항공기 5대를 신규 도입하고, 2021년까지 보잉의 차세대 주력기 ‘B737 MAX 8’ 기종을 10대 이상 도입해 효율적으로 기단을 운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티웨이는 실적 호조에 따라 올해 2월에 이어 8월에도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할 계획이다.

티웨이 관계자는 “지속적인 성장과 경영 안정화를 이루며 올해 하반기 예정된 기업공개(IPO)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성장세를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