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렌체서 20대 한국인 여성 ‘묻지마 범죄’ 당해

[헤럴드경제]이탈리아 피렌체의 도심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괴한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15일 현지 신문 ‘라 나치오네’에 따르면 지난 12일 자정께 피렌체 중앙역 인근 의 한 건물 입구에서 한국인 여성 A(23) 씨가 괴한이 휘두른 유리컵에 맞아 머리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A 씨가 한인 민박집으로 돌아가는 도중 일면식도 없는 한 남성이 건물 안으로 따라 들어와 공격했고, A 씨와 그의 일행이 놀라 비명을 지르자 곧바로 달아났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피를 많이 흘린 A 씨는 곧바로 응급실로 가 상처 부위를 꿰매는 등 응급 처치를 받았다. A 씨는 가해자가 20∼30대로 보이는 북아프리카계 남성이었다고 진술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한 수사에 나섰으나, 아직 범인을 붙잡지 못했다.

주이탈리아 한국대사관의 김용갑 영사는 “피렌체 등 이탈리아 중부에서는 최근 소매치기, 교통사고 등 사건 사고가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여행객들에게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