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군수뇌부 긴급회동 “맥스썬더 계획대로 진행”…B-52는 언급안해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16일 긴급 회동한 뒤 북한이 고위급회담 무기연기의 빌미를 삼은 맥스썬더 훈련을 계속 진행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맥스썬더 훈련을 위해 괌 앤더슨 미공군기지에서 전개할 예정이던 B-52의 전개 여부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이에 따라 B-52 불참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미 양국 군 수뇌부는 16일 오전 8시께 국방부 청사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북한의 고위급회담 무기연기 발표 의도와 향후 추이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사진=국방부]

국방부는 이 회동 후 언론에 보낸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에서 “맥스썬더 훈련은 계획된 대로 진행할 것이며, 이와 관련하여 한미 간 이견은 없다”고 밝혔다.

송 장관과 브룩스 사령관은 남북 화해 분위기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북미관계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는데 공감하고, 이를 위해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더욱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맥스썬더 훈련에 대해 “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훈련으로, 작전계획 시행이나 공격훈련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통해 맥스썬더 훈련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한 해명으로 풀이된다.

2009년부터 연례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맥스선더는 우리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7공군사령부가 주관하는 연합훈련이다. 우리 공군 전투기 F-15K와 미 공군 F-22, F-16 전투기를 비롯한 항공기 100여대가 참가하고 있다.

미국은 올해 맥스썬더 훈련에 처음으로 F-22 랩터 8대를 파견해 주목받고 있다. 한미연합훈련에 F-22 8대가 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F-22는 현존하는 전투기 중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불린다. 스텔스와 전자전 능력, 네트워크 기능 등 5세대 전투기의 첨단 기능을 모두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이론상 F-22 1대는 여타 국가의 4~4.5세대 전투기 100대와 맞붙어도 승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이날 문자메시지에서 “F-22는 지난해(비질런트에이스 훈련 때)에도 왔었고, 이를 포함해 훈련에 참가하는 기종과 국가는 매년 변화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훈련 때는 F-22 6대가 파견됐다.

한편, F-22와 함께 미국의 대표적 전략폭격기 B-52대도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B-52는 핵무기 등 32t의 폭탄을 탑재할 수 있어 ‘폭격기의 제왕’으로 불린다.

미국이 우방국에 제공하는 대표적인 핵우산의 하나로, 1960년 첫 비행 이후 현재까지 미공군의 주력 폭격기로 활약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