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맥주 상징 기네스, 파격적인 흰색 한정판 나온다

- 존 길로이 출생 120주년 기념 한정판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흑맥주 기네스가 흰옷을 입고 나타났다.

디아지오코리아는 동물 시리즈 기네스의 광고를 만든 존 길로이의 출생 120주년을 기념하는 ‘기네스 길로이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존 길로이는 영국 왕립 예술학교를 졸업하고 1930년대에서 1960년대까지 기네스의 특징을 동물이나 유머러스한 그림으로 표현한 전설적인 광고 시리즈로 유명해진 예술가다. 기네스와 35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함께 하며 성공적인 광고 캠페인을 이끌어온 존 길로이는 총 100여개가 넘는 기네스 광고와 50여개의 포스터를 제작했다. 

기네스 길로이 에디션 한정판 이미지

이번에 출시되는 기네스 길로이 한정판에는 기네스의 완벽한 밸런스를 의미하는 ‘투칸(큰부리새)’, 풍부한 크리미 헤드를 표현한 ‘미소짓는 파인트’, 균형 잡힌 맥주를 나타내는 ‘거북이’ 캐릭터가 등장한다. 특히 독창적이고 친근한 캐릭터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 검정색 디자인을 과감히 흰색으로 바꿨다.

인기 모바일 게임인 ‘앵그리버드’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투칸은 아마존의 보석으로 불리며 몸길이의 절반에 가까운 길고 뾰족한 부리가 특징이다. 몸의 균형을 잡는 방법에 대해 많은 과학자의 연구 대상이 되기도 했으며 이 때문에 기네스의 완벽한 균형을 상징하는 캐릭터로 등장했다.

디아지오 관계자는 “흑맥주의 상징인 기네스가 파격적인 흰색 디자인 제품을 낸 것은 굉장히 이례적인 사례로 기네스 맥주와 전설적인 광고를 만든 존 길로이와 그의 캐릭터를 돋보이게 하기 위함”이라며 “이 제품을 통해서 소비자에게 기네스의 상상력과 특징이 잘 전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