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 “채용비리 부정합격자 즉시 해고…피해자 구제“…다음 수사 타깃은 코레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채용비리 사실이 드러난 수서고속철도(SRT) 운영사 SR은 15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 피해자 구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로부터 채용비리 감사결과를 넘겨받은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SR이 2015년 7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채용 과정에서 총 24명을 부정 채용한 것을 확인했다. 서울지청은 당시 인사팀장과 영업본부장 등을 구속기소 하고 11명을 입건했다. 

14일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수서고속철도(SRT)운영사인 SR의 ‘채용비리’ 사건 수사 자료가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수사 결과 SR 채용비리 유형은 SR 전·현직 임직원들이 지위나 금품수수 등을 이용해 자신의 자녀와 임원 단골식당 업주 자녀 등 총 24명을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청탁자의 자녀나 지인의 서류평가 순위가 합격권에 들지 않자 임의로 점수를 조작해 합격시키는 수법을 썼으며 이 과정에서 합격했어야할 105명이 무더기로 탈락하기도 했다. 

서류뿐만 아니라 면접에서도 부정한 행태는 이어졌다. 전·현직 간부들의 청탁을 받고 면접점수 조작에 나선 A모 임원은 인사담당자들을 압박해 합격내정자를 지목하고 면접에 불참한 응시자를 합격시키기도 하는 등의 행태를 저질렀다. 전직 임원 B씨는 처조카를 합격시키려 직접 면접에 들어가기도 했다.

또한 부정채용을 한 노조간부 C씨는 채용을 청탁한 부모들로부터 200만원에서 3500만원까지 총1억230만원에 달하는 금품을 대가로 받기도 한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났다.

SR은 정부 방침에 따라 채용비리에 연루 된 직원 및 부정합격 직원을 즉시 퇴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SR은 채용비리 피해자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세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구제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이번에 부정청탁 채용에 연루된 이들의 대부분이 SR과 코레일 임직원들로 밝혀지면서 사실상 수사의 칼날은 코레일으로까지 번지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