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틀째 ‘맥스선더’ 비난…“南, 미국과 야합해 군사도발소동”

-노동신문 “맥스선더, 극히 도발적 훈련”
-美 참가 계획 없다와 달리 北 “B-52 투입”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한국과 미국 공군 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중지한 북한은 17일에도 맥스선더 훈련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긴장완화 분위기를 해치는 위험한 도발행위’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정세론해설에서 “온 겨레가 역사적인 4ㆍ27선언 채택으로 마련된 북남관계 발전의 좋은 분위기로 들끓고 있는 가운데 남조선 당국이 그와는 상반되게 미국과 야합하여 군사적 도발 소동에 매달리고 있다”며 “남조선의 군부호전광들이 ‘F-22 랩터’ 스텔스전투기를 비롯한 각종 전투기들을 끌어들여 미국과 ‘맥스선더’ 연합공중훈련을 벌리고 있는 것은 그 대표적 실례”라고 주장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맥스선더 연합공중훈련의 위험성은 이미 명백히 드러났다”며 “미국과 남조선 군부세력은 이 전쟁연습에서 우리를 겨냥한 대규모 공중전훈련은 물론 도발원점타격과 공중급유훈련, 중요대상물들을 겨냥한 전술폭격훈련, 종심에 침투한 특수부대에 대한 물자보급훈련과 같은 극히 도발적인 내용의 훈련들을 맹렬히 벌리었다”고 비난했다.

또 “특히 올해의 맥스선더 연합공중훈련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대수의 F-22랩터 스텔스전투기들이 참가했다고 한다”면서 “이번 훈련에 미국의 악명높은 B-52 전략핵폭격기가 투입된 것도 스쳐지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이 미국과 함께 감행하고 있는 대규모 맥스선더 연합공중훈련은 우리에 대한 공중선제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노린 것”이라며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한반도) 긴장완화, 조미대화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위험천만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북과 남은 판문점선언에서 새로운 평화시대가 열리였음을 엄숙히 천명하면서 조선반도에서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나갈 데 대하여 합의하였다”면서 “하지만 남조선당국은 판문점선언과 배치되게 미국과 함께 대화 상대방을 반대하는 대규모의 전쟁연습을 강행함으로써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보장을 위한 우리의 선의와 노력에 공공연히 도전해 나섰다”고 주장했다.

또 “판문점선언에 배치되게 정세를 대결과 전쟁의 원점으로 되돌려 세우려는 무모한 북침전쟁책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면서 “남조선에서 감행되고있는 맥스선더 연합공중훈련은 명백히 민족의 화해단합과 평화, 통일의 분위기를 해치고 겨레의 기대와 염원을 짓밟는 반민족적 행위”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한편 북한의 주장과 달리 미 국방부는 맥스선더에 B-52 전략폭격기 참가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