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물 투자자 소로스, ‘테슬라’ 주가 상승에 베팅

소로스펀드…테슬라, 아마존, 넷플릭스 비중확대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월가의 거물 투자자인 조지 소로스가 전기차 제조업체인 테슬라 투자에 베팅을 했다.

16일(현지시간) CNBC는 미국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공시를 인용해 소로스 펀드가 지난 1분기에 3500만 달러 규모의 테슬라 전환사채(CB)를 매입했다고 전했다. 이 CB의 만기는 2019년 3월이다.

전환사채는 일정기간 후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사채로 주가가 오르면 정해진 전환가로 주식을 취득해 시세차익을 낼 수 있다. 따라서 소로스가 향후 테슬라의 주가 상승에 베팅을 한 것이란 의미로 해석된다. 다만 외신은 소로스 펀드의 제출 서류가 분기가 끝난 뒤 45일 후에 공개된다는 점에서 테슬라 채권에 대한 소로스의 현재 포지션은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설명=월가의 거물 투자자인 조지 소로스가 전기차 제조업체인 테슬라 투자에 베팅을 했다. 소로스 펀드는 지난 1분기에 3500만 달러 규모의 테슬라 전환사채(CB)를 매입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소로스 펀드는 아마존 주식을 지속적으로 추가 매입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도 5만1200주를 추가했다. 소로스 펀드가 보유한 아마존 지분 가치는 7410만 달러에 달한다. 아마존 주가는 올 들어 34% 이상 올랐다.

소로스 펀드는 알파벳 주식도 2만800주 확대했다. 넷플릭스 주식도 14만8500주를 추가로 사들였다.

다만 지난해 4분기 지분을 대거 줄였던 페이스북 주식은 더 이상 매입하지 않고, 트위터 주식은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hyjgo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