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전기화재 취약지 사고예방시스템 가동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시공사는 본사 회의실에서 한국전기안전공사(KESCO)와 “전기안전 기술교류 및 사고예방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에따라 전기누전, 감전사고, 노후설비 개선 등에 대한 각종 안전점검과 사고예방 활동을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합동으로 추진한다.


공사는 전기화재 대응에 취약한 독거노인이나 장애인 가정에 대해 실시간 원격 전기사용량 분석으로 거주자 이상 또는 누전 발생 등을 판단해 긴급 점검팀에 전달하는 특화 시스템도 도입키로 했다.

공사는 KESCO의 전기안전사고 연구분석자료를 토대로 설계단계부터 안전저해 요인을 사전 제거하는 등 분야별 맞춤형 협업체계를 구성한다.

경기도시공사 김용학 사장은 “사고 예방시스템 구축 협약을 계기로 공사의 안전경영 기반을 한층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