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장애인 정보통신 보조기기 지원’ 신청받아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금천구(구청장 차성수ㆍ사진)는 다음 달 22일까지 장애인이 정보 소외를 받지 않도록 ‘장애인 정보통신 보조기기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정보통신 보조기기는 정보이용과 의사소통에 제한이 큰 장애인이 컴퓨터, 인터넷 등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기다.

구는 스크린 리더, 특수 키보드, 영상 전화기 등 시각, 지체ㆍ뇌병변, 청각ㆍ언어 등 장애유형별 모두 101개 제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 대상은 장애인복지법 제32조 규정에 의해 등록된 자, 국가유공자 등 예우ㆍ지원에 관한 법률 제6조의 규정에 따라 등록된 자 중 1~7급 상이등급 판정을 받은 자다.

신청을 원하면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갖고 구청 홍보마케팅과를 찾으면 된다. 우편 혹은 정보통신보조기기 홈페이지(www.at4u.or.kr)를 통한 신청도 가능하다. 선정 결과는 오는 7월20일 발표된다. 필요 서류는 정보통신보조기기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이문희 구 홍보마케팅과장은 “장애인도 비장애인과 같이 정보이용을 통한 사회참여가 활발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