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환율은 시장이 결정, 급격쏠림 땐 안정조치”

“시장개입 내역 공개해도 원칙 변함 없어”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외환시장 개입내역을 공개해도 환율은 시장에서 결정하는 것이 원칙”이며, “급격한 쏠림이 있을 때 시장안정 조치를 취한다는 기본 원칙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 방안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그간 외환시장 안정조치 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우리 외환정책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와 지적이 많았다”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우리나라만 공개하지 않고 주요 20개국(G20)도 대부분 공개하고 있다”고 개입내역 공개 배경을 설명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경제관계장관화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그는 “여러 여건을 고려했고 경제성숙도를 고려할 때 개입내역 공개를 진지하게 검토할 시점”이라며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사회 권고, 시장 참가자, 전문가 의견을 내부적으로 검토했고 경제현안 간담회 논의, 한국은행과 협의도 거쳤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앞으로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은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되 시장 역량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 결정에 따라 외환시장 성숙, 대외 신인도 제고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어떤 결정이 이뤄지더라도 환율은 시장에서 결정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다시 한번 확인하고 “급격한 쏠림이 있을 때 시장안정조치를 한다는 기존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또 최근 고용시장과 관련해 “구조조정으로 제조업 신규 취업자가 감소하고 서비스업 고용 회복도 더디다”며 “경제정책의 최종 결과물이 일자리라는 점에서 겸허하게 경제정책을 되짚어보고 필요하면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산업과 업종별 고용 여건을 분석해서 맞춤형 혁신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각 부처에서 소관 산업 추가 일자리 창출 방안을 제로 베이스에서 검토해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