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밤새 금은방 철판벽 뚫으려다 실패한 30대女 구속

○…한밤에 금은방에 침입하기 위해 옆 건물에서 벽을 뚫으려던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절도 미수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10분께 마스크를 끼고 동구 신암동 한 금은방 옆 분식점에 침입해 미리 준비한 해머, 망치, 톱 등을 이용해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6시간 동안 금은방으로 통하는 벽을 뚫으려다 실패하자 공구를 버려두고 그대로 달아났다. A씨는 개인 채무로 고민하다가 범행을 결심하고 두 차례 사전 답사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10여 년 전 비슷한 범행으로 수억원의 피해를 본 금은방 주인이 벽을 따라 두꺼운 철판을 설치한 사실을 몰랐다. 경찰은 분식점 주인 신고로 수사에 들어가 인근 CCTV에 포착된 용의자 인상착의와 차량 번호 등을 추적해 열흘 만에 A씨를 붙잡았다. 

대구=김병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