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공약 3호 ‘新유라시아 시대’ 연다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정책 공약 3호 ‘한반도 경제권 중심 경기도’를 17일 발표했다.

남 후보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로드맵을 통한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전제로 남북교류 협력을 넘어 새로운 유라시아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남 후보는 “접경지역인 경기도의 남북교류협력 추진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북한의 개방으로 남북교류가 활성화되면 경기북부는 대북 경제문화교류의 중심으로 새로운 성장의 거점으로 발전하는 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핵 없는 북한과 평화체제 구축을 전제로 정부와 혼연일체가 되어 한반도경제권의 초석을 놓고 남북의 공동번영을 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통일경제특구 및 초국경도시 조성 ▷평화테크노밸리 조성 ▷2030 파주엑스포 유치 및 공동개최 추진 등을 세부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신(新) 경제지도 구상과 연계해 환서해경제협력벨트와 접경지역평화벨트 조성에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환서해경제협력벨트 조성의 세부공약은 ▷서해권 산업·물류·교통벨트를 중장기적으로 건설 ▷수도권, 개성공단, 평양·남포, 신의주 연결하는 서해안경제협력벨트 건 설 ▷서울~평양~신의주~베이징 고속 교통망 건설 ▷경의선~중국횡단철도(TCR) 연결을 통한 유라시아 대륙 연결 등이다.

접경지역평화벨트 조성은 ▷DMZ 생태, 환경, 평화, 관광벨트 조성 ▷임진각·평화누리 통합개발 ▷미군반환공여지 캠프 그리브스 관광자원화 ▷문화교류센터 구축등이 다.

남 후보는 경기북부 경제·산업, 교통, 생활·문화·체육 등 분야별 발전방향을 담은 ‘남북교류협력의 전진기지 경기북부’ 공약도 발표했다.

남 후보는 “첨단테크노밸리 조성, 투자및 기업 유치, 교통 인프라 확충, 규제 개선 등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다”며 “남북 지자체간 교류와 접경지역 교류협력 사업을 확대해 사회통합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