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충청남도와 상생발전 업무협약

지속가능 상생발전 공동추진, 대기질 개선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지난 16일 충청남도 도청에서 충청남도와 발전 3사간 ‘지속가능 상생발전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충청남도와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은 화력발전소로 인한 지역사회의 환경영향을 줄이고 대기질 개선을 위한 지속가능 상생발전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주요 내용은 발전소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감축, 발전소 주변지역 기후·환경·건강영향조사 참여, 발전사 보유 화력발전소 주변 대기측정망을 통합운영,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확산 및 친환경에너지 전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발굴 및 협업 추진, 온실가스 배출거래제 외부 사업 추진 등 6개 분야다.


이를 통해 정부정책에 따른 선도적 대응 체계 구축 및 대기질 개선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유관기관 간 정보공유 및 지역주민 불안해소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대형 화력발전 시설이 집중된 충청남도의 환경개선에 적극 노력해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지자체와 협력해 친환경에너지사업 분야의 신성장동력 창출 및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