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톡스텍, 넥셀과 제휴 줄기세포藥 개발 나서

바이오벤처 바이오톡스텍(대표 강종구)은 넥셀(대표 한충성)과 제휴로 인체 유래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 및 독성시험 공동연구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국내 1위 비임상 CRO 기업인 바이오톡스텍은 이날 넥셀과 이런 내용의 업무제휴 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줄기세포에서 유래된 체세포를 이용해 간경화·비알콜성지방간염(NASH)·심근경색 등의 맞춤치료제 개발을 시작한다. 

바이오톡스텍 강종구 대표(오른쪽)와 넥셀 한충성 대표가 협약을 맺고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있다.

이와 함께 넥셀이 자체 개발한 독성시험용 줄기세포 유래 체세포를 통해 In-Vitro시험(시험관내 시험)법, 대체시험법 등 동물실험 없는 신물질 독성시험법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또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넥셀의 독성시험용 줄기세포 유래 체세포 제품(간세포, 심근세포, 신경세포 등)에 대해서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바이오톡스텍 강종구 대표는 “최근 화장품 등 세계적으로 동물실험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 따라 대체시험법 개발이 요구된다. 넥셀과 함께 새로운 대체시험법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넥셀 한충성 대표는 “바이오톡스텍의 비임상 시험능력과 간섬유화억제제, NASH, 안구건조증치료제 등 다양한 연구개발 노하우를 접목하게 돼 신약개발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