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수출 지원 국외 공동사무소 만든다…올해 1~2곳에 퇴역무관 채용 전망

-방사청와 방진회 고위 간부들 간담회
-방산수출 위해 국외 공동사무소 개설 논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방위사업청과 한국방위산업진흥회가 국내 방산업체 수출지원을 위한 국외 공동사무소 개설 방안을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제국 방사청장과 최평규 방진회 회장 등은 지난 15일 처음으로 양측 고위간부들이 참석한 ‘소통 협력 간담회’를 열어 방산수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방진회가 16일 밝혔다.

경기 과천의 방위사업청 청사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방사청 차장과 사업관리본부장, 계약관리본부장, 방산진흥국장 등이, 방진회에서는 김영후 상근부회장과 전무이사, 부문별 본부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국내 방위산업체들이 해외 무기 전시회에 참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국내 방산수출지원센터 및 국외 공동사무소 개설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고 방진회는 전했다.

방진회 측은 “우리나라가 방산제품을 수출한 국가와 수출이 유망한 나라에서 활동한 퇴역 무관 20여명을 활용해 업체들의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이를 토대로 우선 1∼2개 국가에 방산수출 지원 거점인 공동사무소를 개설해 방산수출 활로를 개척하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말했다.

올해 초 방사청은 지난해 31억9000만달러(약 3조4400억원) 규모인 방산 수출액을 2022년까지 50억 달러(약 5조5000억원)로 확대하는 ‘18∼22 방위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한 바있다.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국내 방위산업을 육성하고, 수출 발판을 마련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국외 공동사무소 개설이 필요하다는 데 양측이 공감했다는 것이다.

간담회에서는 방산업계와 정부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구축, 대기업과 중소기업, 벤처기업 간 상생협력 기반 조성, 중소벤처기업이 겪는 불공정과 불균형 해소 방안 등도 논의됐다.

전제국 방사청장은 “방진회가 미래지향적 방위산업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동반자이자 협력자로서 방산업계를 대표해 방산육성에 대한 전략을 제언해 주기 바란다”며 “방진회 차원에서 국가 및 권역별 수출과 관련해 기업을 지원하는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최평규 방진회 회장(S&T그룹 회장)은 “그간 방진회는 방산 정책을 입안하고 이끌어 가는 정부와 무기체계를 연구, 생산해 군에 공급하는 방산업체간 가교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방위산업이 군 전력 증강과 국가 경제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