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CVID에서 후퇴 안한다”…北 으름장에 맞대응

-폭스뉴스 인터뷰…북미정상회담 전망에 “낙관적인 동시에 현실적”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이 자신의 이름을 거론하면서 리비아식 해법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새로운 게 전혀 없다(nothing new)”고 지적했다.

볼턴 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에 출연해 “우리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지만,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CVID)라는 회담의 목적에서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AP연합

그는 또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비핵화에 동의했다고 말했다”면서 “따라서 그들이 그것(비핵화 동의)에서 후퇴한다면 우리는 알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면 핵무기 등을 테네시 오크리지로 신속하게 가져올 수 있지만, 핵을 포기하는 결정을 내리지 않는다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매우 짧게 끝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는 과거 정부들이 했던 실수들을 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이 점점 더 많은 보상 혜택을 요구하는 동안 북한과 끝없는 대화에 빠져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은 조선중앙통신 담화에서 자신을 직접 거명했던 김계관 북한 제1부상을 “문제 있는 인간(problematic figure)”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의 담화는 6자 회담에서 항상 ‘문제 있는 인물’이던 6자 회담 전문가, 김계관에 의해 발표됐다”면서 “이것은 그들의 생각이 바뀌었다는 신호일 수 있는 반면에 회담 준비가 계속된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우리는 낙관적인 동시에 현실적이려고 하고 있다”면서 “그것이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