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회장 “新 남방정책 성공 위해 기업 힘 보탤 것”

- 태국 재계 수장들 잇달아 예방
- ‘타일랜드 4.0’ 정책 시너지 기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이 아세안 관문 태국의 재계 수장들과 역내 경제현안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16~17일 양일 간 태국을 방문한 손 회장은 깔린 싸라신(Kalin Sarasin) 태국상공회의소(TCC) 회장, 에카싯 꾸나난타쿨(Ekasit Kunanantakul) 태국사용자연맹(ECOT) 회장과 잇달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신(新)남방정책’과 태국의 ‘타일랜드 4.0’ 정책이 서로 시너지를 이루어 두 나라의 경제ㆍ문화 지평이 더욱 확대될 수 있게 하자고 강조했다.

‘타일랜드 4.0’은 중진국 함정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태국 정부의 신산업 육성정책이다.

‘타일랜드 4.0’ 정책을 마련하고 추진하는 데에 손 회장이 만난 두 회장이 경제계 대표로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 손 회장은 또 현지진출 우리기업이 최저임금 인상 등 어려움이 있지만, 사회적 책무를 다해 양국관계 발전에 힘을 보탤 것이라며 우리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도 공을 들였다.

모처럼 만에 찾아온 한반도 평화기조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손 회장은 토모코 니시모토 ILO 아태지역사무소장을 접견, 최근 있었던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으로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며, 역내 평화 정착을 위해 ILO 차원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를 요청했다.

손 회장은 “세계경기가 회복되고 있지만 전반적인 공급과잉과 디지털 기술 발전에 따른 생산성 향상으로 기업 입장에서는 일자리를 만들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런 때 남북 평화에 기반한 경협 확대가 역내 일자리 문제 등 성장 모멘텀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ILO는 과거에도 아랍 등 분쟁지역에 대한 평화 정착과 이를 기반으로 일자리 창출, 노동기본권 신장을 촉구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손 회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수용할 수 있는 스마트한 규제, 평생학습체제 등 고용가능성 제고를 위한 사회안전망이 필요하다며 회원국을 위해 ILO가 큰 그림을 제시해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경총 관계자는 “노사문제를 넘어 지속가능한 경제ㆍ사회 발전을 위한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는 ‘뉴 경총’을 구상 중”이라며 “이런 차원에서 기회가 될 때마다 국내외 다양한 인사들과 의견을 나누고 교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