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청소년, 어떤 예산 원할까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수원시 청소년 정책 참여와 예산 확보를 위해 활동하는 ‘수원시 주민참여예산 청소년위원회’가 오는 25일까지 ‘찾아가는 청소년 예산제안 설명회’를 운영한다.

해마다 새롭게 구성된 청소년위원회는 청소년들을 찾아가 주민참여예산제도를 알린다. 지난 10일 시작된 올해 설명회는 지역아동센터·고등학교 등 모두 7곳에서 진행된다.

팔달지역아동센터(10일)를 시작으로 매원고(11일), 유신고(14일)에서 설명회가 열렸고, 수성고(18일), 매탄고(18일), 매여울지역아동센터(19일), 수일고(25일)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14일 설명회에 참여한 유신고 시사동아리 학생 35명은 성평등 교육프로그램 운영, 학생 허리교정 밴드 지원, 교실 공기청정기 설치, 공원 운동시설 개선 등 청소년 맞춤형 사업을 제안했다.

청소년위원회는 설명회에서 수렴한 청소년들의 제안에 대해 26일 회의를 열고 1차 예산제안서를 작성해 시에 제출할 예정이다.

1차 예산제안서는 시 담당부서 검토, 청소년위원회 심의·조정, 사업 우선순위 결정 등 과정을 거쳐 수원시 주민참여예산위원회에 정식 제출된다. 시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최종 심의를 통과한 제안사업은 ‘2019년 수원시 주민참여예산사업’으로 확정된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